반응형

요리 58

다진고기를 이용한 두부돈부리와 스프등 오늘의 요리입니다.

다진고기를 이용한 두부돈부리와 스프등 오늘의 요리입니다. 오늘은 아침부터 쪼물락쪼물락 만들어 먹은 음식들입니다.간만에 집에서 두끼를 해결했네요. 평소엔 한끼만 해결하는데...ㅎㅎ저는 요리할줄 모르기 때문에 그냥 이렇게 기록원 역할밖엔 못합니다. 아침식사로는 다진고기를 이용하여 당근스프 오븐에 구운 식빵~~~버터에 발라먹으면 음...좋아~~~아주좋아~~~구운감자는 맛이 별로였네요. ㅎㅎ 저녁에 만들어먹은 음식은 두부돈부리입니다.역시 다진고기를 이렇게 볶아주고... 다시 양념과 함께 재차볶고... 마지막으로 두부 한덩어리를 넣고 이렇게 듬석듬석 비벼준후... 밥 위에 올려주면 두부돈부리가 완성됩니다. 생긴건 좀 그런데요. 정말 맛있었습니다. 울 마누라 최고~~ㅎㅎ 항시 채소와 함께 먹으라는 어명으로 인해....

모습들/솜씨-Handmade 2016.06.30 (6)

홍대에서 먹은 런치메뉴입니다. 냉채족발과 칼국수 그리고 주먹밥

홍대에서 먹은 런치메뉴입니다. 족발과 칼국수 그리고 주먹밥 오랜만에 홍대까지 그것도 택시까지 타고 밥먹으러 갔네요. 마누라와 둘이서 마을버스를 타고가는것이나 요금이 비슷할것 같아서 탔는데...택시비가 확실히 비싸군요. ㅋㅋㅋ 어쨌든 기분좋게 오긴왔는데 뭘 먹을지 상당히 막막했습니다. 그냥 걸으며 쳐다보다가 결정했습니다. 이름을 몰라 지도상에 표시를 했습니다. 식당안 분위기는 이렇습니다. 상차림은 이런 모습이네요. 메인요리 냉채족발이 나왔습니다. 저렴한 가격에 먹을 수 있어 아주 좋네요. 그리고 이렇게 주먹밥 게다가 칼국수까지... 런치메뉴라 가격이 부담없어 좋았고 이것저것 많이 주기 때문에 맛은 별로일것 같다는 생각은 바로 버렸습니다. 너무 맛있었습니다. 냉채족발과 소스 그리고 채소와 함께 어우러진 맛이..

모습들/맛!- Restaurant 2016.06.28 (18)

한글간판이 어색한 이국적 풍경의 이태원거리

한글간판이 어색한 이국적 풍경의 이태원거리 오랜만에 이태원 나들이를 했습니다. 지하철6호선 광흥창역이 집 근처라 가까운 곳이기도 하지요. 11분이면 도착합니다. 아무래도 교통수단을 이용하면서까지 가기는 부담스러운가 봅니다. 특히 평일에는... '도착하자마자 눈에 띄는건 역시 영문간판들이네요. 한글간판이 하나도 안보여요. ㅎㅎ 해밀턴호텔 뒷길입니다. 이태원에서 제일 좋아하는 길입니다. 가장 먹을것도 많고 가장 이쁘고 가장 이국적 풍경을 띄고 있다고 해야하나? 보통 먹자골목에 가면 항시 일본식 이자까야 분위기의 술집들이 많은데 이곳은 다양한 문화가 공존해서 좋네요. 이 가게 넘 마음에 들어요. 넘이뻐서 멀리서도 눈에 확띨 정도입니다. 향기를 맡진 못해도 충분한 향이 보일정도의 화려함입니다. 정말 이쁜가게들이..

모습들/풍경-Landscape 2016.05.19 (29)

오니기리(주먹밥)으로 아침밥을 간단히 해결

오니기리(주먹밥)으로 아침밥을 간단히 해결했습니다. 보시다시피 만들기는 아주 간단하기 때문에 무슨 요리를 했다고 할수는 없겠지만 된장국물과 함께 먹어 든든한 아침식사였습니다. 재료는 원하는 내용물과 함께 밥을 함께 비벼서 손으로 꼭꼭 눌러 삼각김밥모양으로 만들면 되기 때문에 원하는 음식을 마음것 넣어서 먹을 수 있는 장점이있네요. 여기다 김을 둘러싸면 맛은 더 고소해질것이구요. 한번들 도전해보세요. ㅎㅎ

장어덮밥으로 맛있는 점심해결 Kabayaki(카바야키)

어제 저녁 무리하게 자전거를 탔더니 새벽에 오환이 오는것이 아닌가...얼어죽을정도로...이불은 새로 사려고 다 버렸기 때문에 할수없이 겨울외투를 덮고 잤다. 다행이도 아침에 일어나니 말짱해졌다. 자전거 자체는 그렇게 오래탄 편이 아닌데 가을 찬바람이 혹독하게 느껴졌다. 원기회복을 위해선 무슨 음식이 좋을까? 마침 홈쇼핑에서 사두었던 장어가 생각났다. 홈쇼핑에선 크고 두툼하게 보였는데 막상 받아보니 작았다. 그럼그렇지...어쩐지 싸더라... 그래도 맛은 괜찮은 편이다. 먹기에도 편하게 손질까지 되어있어 적당한 크기로 잘라 오븐에 굽기만 하면 된다.- Kabayaki(카바야키)식으로... かばやき[蒲焼(き)] 장어구이.※ 뱀장어·갯장어·붕장어 등을 갈라 뼈를 발라낸 것을 양념장을 칠하여 꼬치구이로 한 요리...

담양에서 먹은 떡갈비정식

마누라가 담양의 유명한 떡갈비집이라고 추천해서 서울에서 출발할때부터 목적지를 이 집으로 정했다. 가격 정말 쎄다. 1인분에 28000원 그런 그러니까 저 상들이 56000원인 셈이다. 저 정도가격이면 어디를 가도 대접받으며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값이다. 양이 아니라 질이라고 한다면...마누라는 그렇게 말한다. 물론 내 눈치보며 말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마누라 입엔 맛있었다. 그러면 제값을 한거다. 내 생각엔 전라도음식하면 일단 푸짐한것이 먼저 떠오른다. 물론 저 음식들 다 먹으면 엄청 배부르다. 당연히 메인 요리를 빼면 리필이 가능한 반찬들이고...하지만 뭔가 성의없어 보이는 느낌은 워낙에 엄청난 음식공세에 익숙해져서 그런가? 여튼 내 입맛에는 그저 그랬다. 마누라도 맛은 좋았지만 두번갈집은 아니라..

신촌연세로에 있는 전주콩나물국밥

각격도 저렴하지만 맛도 깔끔하고 아주 좋습니다. 가격이 궁금하죠!!! ㅎㅎ 3800원입니다. 너무나 착한가격...세트로 시켜먹어도 좋습니다. 저는 마누라와 함께 일주일에 두세번씩은 가는 단골집이 되었습니다. 콩나물국밥에 모주 한잔 걸치면 아주 딱이거든요. 흠이라면 모주한잔 값이 2000원...콩국밥에 비하면 상당히 비싸죠...하지만 밥값이 싸니까 언제나 함께 즐기게 됩니다. 부추전세트로 먹어봤습니다. 바싹한게 너무 맛있어요. 제가 칭찬하는 집들은 맛은 정말 괜찮은 집입니다. 간혹 불친절한 집들이 있긴 하지만 이 집은 친절하답니다. ㅎㅎ

쭈꾸미 비빔밥 요리

가산디지털 마리오신관에 있는 쭈꾸미 비빔밥입니다. 깔끔하고 샐러드도 맛있네요. 사진엔 없지만...마누라가 쭈꾸미 요리를 좋아하는데 마침 있어서 먹게 되었네요. 적당히 매운맛이라 더욱 좋았습니다. 간단한 정식메뉴네요.가격대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김치냉묵국 국물은 일품이었습니다. 저에게는...ㅎㅎ 거의 다 혼자 마신듯 합니다. 다만 저 면의 역할은 무엇일까 할정도로 존재감이 너무나 미약합니다. 데코레이션 정도라고 할까요?함께 어우러진 맛을 전혀 느낄 수 없었습니다. 조그만 그릇에 아담히 담겨져 나온 죽.... 죽입니다. 컥! 이걸 유머라고...ㅎㅎ적당한 양이라 좋았네요. 역시 다만 아쉽다면 저 맛을 느끼려 할때 이미 모든 메뉴들이 다 나와 메뉴가 나오는 인터벌이 있었으면하는 바램입니다. 물론 서빙하는..

연어구이로 맛찐 저녁

우리나라는 연어가 넘 비싸요. ㅎㅎ 비싸긴 하지만 너무 좋아해서... 연어구이 입니다. 마누라가 이렇게 굽더군요. 버터와 연어의 만남으로 인해 냄새만으로도 배를 난리부르스를 치게하네요. 현미는 쳐다보기만 해도 지겨운 감이 있어요. 뻑뻑하고 목구멍으로 잘 안넘어가고...결정적으로 아무리 맛있는 반찬과 함께 먹어도 밥맛이 떨어진다는...근데 왜 먹냐고요?요리는 마누라가 하니까 선택권이 없어요. ㅎㅎ 남은 반찬 적당히 같이 어우러지게 하면 간단히 식사준비 끝!!!

채소가 듬쁙 건강식 웰빙 국수

쨔쟌 "채소가 듬쁙 건강식 웰빙 국수" 탄생 예전엔 국수를 먹으려고 식당에서 주문을 하면 상당히 싫어하는 얼굴을 많이 봤다. 가격도 싸고 만들긴 귀찮은 음식중 하나였기 때문이다. 면 삶는게 귀찮다고 하는 주인도 봤다. 그런 사람이 식당을 한다고 하니 아이러니하다. 세월이 흘러 국수도 제법 비싼 가격으로 전문점들까지 생길정도로 국수는 짧은 시간동안에 직위가 급상승했다.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부터 손이 많이 가는 방법까지...육수를 어떻게 만들것인지...육수는 보통 멸칫국물을 우려내서 만들게 되는데 이 멸칫국물에도 사연이 있다. 우리나라에 멸칫국물을 사용하게 된 시기가 그렇게 오래되지 않았다. 일제강점기에 남아도는 멸치를 처리하지 못해 강제로 사용하게 만든것이 멸칫국물의 시작이 되었다고 한다.

모습들/음식- Food 2015.06.05 (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