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일본여행 37

새해를 맞이하는 일본 신사의 모습

새해를 맞이하는 일본 신사의 모습 일본에는 셀수없을만큼 신들이 많다. 그래서 사람마다 믿는 신도 제각각이다. 신사는 새해를 맞이하거나 뭔가 특별한 일이 있을 때 자신이 믿는 신에게 기원하기 위해 가는 곳이다. 일본하면 저렇게 큰 문을 연상케 한다. 저것은 신사로 들어가는 문이다. 저 문의 이름을 "도리이" 라고 하는데 저문이 있다면 반드시 근처에 신사가 있거나 있었다는 의미가 된다.간혹 식당에도 있는 경우도 본적이있다. 돈을 내고 신년운세를 뽑는다. 그리고 저렇게 묶어둔다. 도쿄에 있는 유명한 신사라고 한다. 너무 사람들이 많아서 3시간이상 줄을 서야 가능하다고 한다.그래서 그냥 앞에만 보고 돌아갔다. 양들의 행복한 소리 - 램바(lambba)羊の幸せな声 - レンバ

1월1일의 일본의 아침식사 - 상차림

일본에서의 새해 아침은 어떨까요? 집에서 직접 차리는 가정도 있고 아래의 사진들처럼 주문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저 정도의 음식이 대략 3~40만원 정도라고 하네요. 아침이지만 새해를 축하하는 의미에서 가볍게 술한잔씩 하면서 담소를 나눕니다.그리고 신사로 향하지요. 이 사진에서 독특한것이 있는데 바로 그릇입니다.가문을 상징하는 로고가 그려져있지요. 저 정도면 프라이드가 굉장하죠... 저렇게 만드는것도 비용이 꽤든다고 합니다. 음식들 맛은 어떨까요? ㅎㅎ 솔직히 맛은 그저그래요. 가격에 비해 그닥 땡기지도 않고...물론 제가 한국인이라 더 그럴수도 있겠지만... 참 일본인들은 연말이 되면 가족단위로 여행을 가는 경우도 많습니다.일본은 크게 5월의 골든위크 연말에는 마지막주를 연휴로 보냅니다. 일본의 휴일이 ..

일본의 12월31일 밤 신사의풍경

새해가 시작되는 자정, 몇시간 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립니다.유명한 신사를 찾는 사람들도 있고 여러 신사를 다니면서 많은 신들에게 자신의 소원을 바라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인기있는 신사는 어떤 신사일까? 역사가 오래되었거나 유명한 신이 있는 곳...아무래도 자신의 소원이 가장 잘 이루어졌다고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곳이 아닐까? ㅎㅎ 실은 저도 잘몰라요. 한번 조사를 해봐야겠네요. 이 곳은 치바의 어느 신사인데 참 아담하지만 이쁘게 생겼습니다. 드디어 새해가 밝았다는 신호와 함께 환호성을 지르며 참배를 시작합니다. 저마다 올해는 계획했던 일들이 잘되길 바라겠지요. 그렇게 되길 저도 바랍니다. 여러분도 행복한 한해가 되시길 바래요.

도쿄타워보단 스카이트리 in tokyo

일본의 수도 도쿄, 도쿄하면 도쿄타워가 떠오르곤 했다. 빨간색의 철탑이 하늘로 쭈우욱~올라서 보면 시내가 한눈에 들어오는 그런 장소...그런데 어느 순간 새로운 명물이 들어섰다. 바로 스카이트리세상은 항상 변하고 또 변한다. 도쿄타워가 아나로그 느낌이라면 스카이트리는 디지털 느낌의 타워다.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애써 찾아 방문한다. 나도 그런 사람들중 한사람이다. 다른 사람들의 사진을 보고 막연히 가보고 싶었던 곳...사진을 찍다보니 올라가보고 싶은 욕심보단 주변에서 담고 싶은 충동이 더 크다. 그래서 주변을 몇바퀴씩 돌면서 쳐다보고 또 쳐다본다. 그리고 고민에 고민을 한다. 낮의 모습은 이런데 밤은 어떨까 하는...그게 욕심이지... 아사쿠사역에서 내리면 바로 저 곳을 바라 볼수있다. 물론 스카이트리역도..

일본 치바의 사쿠라시

일본을 10년 넘게 특히 치바를 왔다갔다 했는데 사쿠라역이 있는지를 몰랐네요. 이번에 결혼식이 있어 특별하게 관광은 하지 못했지만 사쿠라역근처에 가면 옛날 사무라이가 살았던 집들이 있는 곳이 있다고 해서서둘러서 갔습니다. 하지만 너무 늦게 도착하여 바깥만 바라보고 왔답니다. 그래서 거의 주변 풍경만 잠깐 보고 돌아왔습니다. 한국인들도 많이 가는지 한국어로도 안내가 되어있네요. 하긴 일본 어디를 가도 이젠 한국어 안내판을 많이 볼수 있습니다. 감정은 안좋아도 할것들은 서로들 하네요. ㅎㅎ이 곳에 가게된 가장 큰 이유는 아래 동영상 55초 지점에 나오는풍차 때문에 갔습니다. 팜플렛에 너무 이쁘게 나와서 정했습니다.그래도 운이 좋은것은 어느 방향에 있는지도 몰랐는데 앉은 자리쪽에서 쉽게 발견할수 있었습니다. ..

모습들/해외- Abroad 2014.12.28 (1)

일본에서 전철을 기다리며 몇컷 담아봤습니다.

일본에서 전철을 탈때마다 느끼는건 우리나라 비슷하면서도 뭔가 다른... 일본노선은 잘되어있다고는 하지만 갈때마다 어지럽고 혼란스러운...하지만 뭔가 향수가 있는 듯한 느낌... 왜 그런가 했더니 우리나라는 주로 지하로 다니는 지하철이고 일본은 주로 지상으로 다녀서 그런것 같다. 전철안은 넘치는 광고물들이고... 늦은 밤에 왜 저리 사람들이 많은지 마치 신도림이나 영등포역의 모습과 흡사하다. 이들은 전철을 놓치면 집에가는것을 거의들 포기한다. 왜? 택시비가 너무 비싸니까...차라리 가까운 호텔에서 잠을 잔다. 그 돈도 아까우면 캡슐방이나 PC방에서 잠을 자기도 하고...우리나라가 이런면에선 정말 좋아... 이 날이 금요일이라 그런지 취객들도 많았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도 보기 힘든 취객들이 길바닥에서 자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