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다리 7

인천 정서진(正西津) 그리고 아라뱃길

인천 정서진(正西津) 그리고 아라뱃길 정동진이라는 말은 참 많이들 듣고 이젠 너무나도 유명해져버린 관광명소이지요. 정동진이 있다면 정서진이 있을것이고 정남진, 정북진 뭐 이렇게 있겠지요. 그렇다면 뭘 기준으로 정서쪽일까요?바로 광화문입니다. 광화문에서 정서쪽에 있는 곳을 정서진이라 했지요. 백과사전을 찾아보니 본래 정서진은 강화도에 위치한낙조대의 별칭이었다 하네요. 그래서 어차피 인천에 속한 지역이긴 하지만 강화군쪽과 중구쪽이 서로 정서진 이름을 갖기위해 노력한 결과 광화문에서 정서쪽으로 가장 정확한 지역으로 선정하기로 해서 결국엔 강화군도 아니고 중구쪽도 아니로 서구로 정해졌다고 합니다. 그 뒤로 서구는 경인아라뱃길과 함께 사업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그런데 충청도 태안군에서 대한민국 전체 영토에..

모습들/국내- Korea 2017.09.18 (5)

갯골생태공원 밤이 이쁜 시흥 생태공원입니다.

갯골생태공원 밤이 이쁜 시흥 생태공원입니다. 다음주에 지인이 모르코로 놀러간다고 합니다. 모르코 사막의 별을 담고 싶다고 연락이 와서 어디로 갈까 고민... 부천에 그런 분위기가 있는 곳은 어딜까 고민고민하다 시흥갯골생태공원이 생각나더군요. 미생의다리도 생각이났었지만 다리까지 걸어가기 부담스럽기도 하고... 도착하니 칼바람이 불더군요. 으씨 넘 추워...가뜩이나 졸린눈 비벼가며 겨우 도착했는데 말이죠. 어제 친구랑 술한잔이 제법 영향이 있네요. 그리 많이 마신것도 아니었는데...ㅎㅎ춥지만 그래도 밤의 갯골생태공원의 모습을 보니 설레임이 다가왔습니다. 무척 이뻤어요. 제눈에는... 도착한 시간이 대강 10시20분쯤 되었습니다. 산책하시는 분들 간간히 보이지만 혼자 다니기엔 너무 어두운 장소입니다. 남잔데 ..

모습들/밤- Nightview 2017.09.16 (4)

부천 심곡천의 낮과 밤의 모습입니다.

부천 심곡천의 낮과 밤의 모습입니다. 부천이라는 지명은 천이 많았기 때문에 지어진 이름이라고 하네요. 그런데 주변에 아무리 찾아봐도천이 없네요. 그나마 보이는게 굴포천 하나 봤습니다. 아무래도 다 천을 덮지 않았나 싶네요. 사람의 삶이 윤택해지는 과정중에 하나가 자연과 더블어 되어가는것은 아닐까요? 그 중 하나가 파괴되어진 자연을 복원하는것이겠지요. 제가 이사올때 이곳 심곡천은 한창 공사중이었습니다. 복개공사를 진행하고 있었지요. 나름 기대를 많이 했습니다. 혹시 굴포천과 이어지면 참 좋을텐데 하면서 말이지요. 그렇게 되면 굴포천을 통해아라뱃길로 나가기가 수월해지거든요. 근데 아니더라구요. 그냥 짧은 구간만 공사를 하는거였습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심곡천은 자전거가 출입자체가 안됩니다. 안타면 되겠지하면..

모습들/국내- Korea 2017.08.27 (6)

비행기 유도등이 있는 굴포천길입니다. 아라뱃길 가다 발견했네요.

비행기 유도등이 있는 굴포천길입니다. 아라뱃길 가다 발견했네요. 날씨가 선선해서 열심히 달리고 있는데 비행기의 굉음에 멈칫했습니다. 예전부터 이 길이 항로 인것은 알고 있었지만 유독 오늘따라 더 가깝게 날고있어서 급 궁금해졌지요.비행기의 이착륙은 날씨에 따라 방향이 바뀐다고 합니다. 정말 날씨탓인지 굉음소리도 더 요란하게 굴포천을 들었다놨다 하더군요. 논두렁위를 저리 멋진 자태를 뽐내며 날아가는 비행기... 나름 자주 타는 편인데도 줄기차게 타고 싶네요. 오래전에 제주도갈때 저가항공을 타고 동체의 흔들림과좌석의 비좁음으로 인해 절대로 안탄다고 했는데 역시 싼가격에는 장사가 없지요. 올초 제주도에 갈때 49000원에 왕복을 했으니 이건 뭐 KTX보다 더 싸니 다른 비행기를 탈수가 없지요. ㅎㅎ 어쨌든 저 ..

모습들/사물- Objets 2017.08.19 (5)

하우고개 시흥에있는 한옥마을 바지락 칼국수집입니다.

하우고개 시흥에있는 한옥마을 바지락 칼국수집입니다. 말이 시흥이지 부천역에서 그렇게 멀지는 않습니다. 하우고개 다리밑을 지나 5분정도 내리막길을 내려가면 있습니다.이집은 칼국수가 독특하게 나오네요. 메밀바지락칼국수입니다. 요렇게 면과 떡이 함께 나오고 냄비에 직접 끓여서 먹는 형태입니다. 간단하게 먹을수 있는 보리밥도 나오네요. 칼국수 잘하는 집은 김치가 맛있습니다. 그러니까 김치가 맛있으면 칼국수는 당연히 맛있죠... 생김새가 엄청 땡기게 생겼죠? ㅎㅎ 열무김치가 압권입니다. 넘 맛있다는...이렇게 김치들과 함께 먹으면서 칼국수의 맛을 짐작할수 있었습니다. 육수가 바짝 끓어올랐으니 면을 넣어야겠지요. 얌전히 점잔 빼는 모습이네요. 칼국수로는 성이 차질않아 감자전하나도 추가했습니다.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

하늘에서 바라본 서울 그리고 랜드마크 롯데월드타워

하늘에서 바라본 서울 그리고 랜드마크 롯데월드타워 (소니 FDR-AXP55 로 촬영) 비행기를 탈때마다 항시 창가에 앉아 이렇게 사진과 동영상을 담는다.비행기를 처음 타는것도 아닌데 항상 볼때마다 새록새록하고 설레임을 느낀다.계절별 하늘에서 바라보는 모습이 다른데...이번엔 겨울이라 이렇게 메마른 서울이 아쉽다. 참 그러고보니... 예전엔 생각지도 못했던 새로운 명물이 생겨났다. 언제부터인가 롯데가 시끄러운중인데...롯데월드타워가 이렇게 엄청난 크기라는것을 새삼느끼게 한다.서울의 새로운 랜드마크의 탄생인듯...그리고 한강다리들도 끝없이 펼쳐진 모습이 보인다.저 다리들중 나는 서강대교가 가장 좋다 저 뒤쯤에 있다. ㅎㅎ이제 쭈욱 날아가 이국의 모습을 포스팅해보겠다.

모습들/국내- Korea 2016.12.10 (5)

덥기는 해도 자전거 타기엔 좋은계절입니다.

덥기는 해도 자전거 타기엔 좋은계절입니다. 땡볕아래 자전거타기는 부담스럽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못탈정도는 아닙니다. 특히 요즘같은 날씨는 간혹 바람도 불어주고 있기 때문에 모자쓰고 토시 차고 달리면 오히려 좋은 날씨죠. 이걸 보세요. 저런 길을 쳐다보고만 있을 수 있나요? 달려야죠. ㅎㅎ 다리가 잘 빠졌지요? 에스라인으로 ㅎㅎ 위 한강다리요. 이렇게 하늘을 보고 달리면 나오길 정말 잘했구나 생각이 든답니다. 저렇게 구름낀 하늘이 얼마나 이쁜데요. 어디까지 달릴지는 모르겠지만 여튼 카메라한대 메면 어디든지 가도 든든합니다. 그리고 달리면서 이렇게 한장씩 담아보는 즐거움이 있는거죠. 이 다리도 이쁘죠...제가 자전거를 타게 된 동기는 바로 저 하늘때문이죠. 구름낀 하늘이 있어야만 나간답니다. 그래야 이렇게 광..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