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느낌 7

태기산의 무수한 별들 그리고 일출

태기산의 무수한 별들 그리고 일출 제목으로는 태기산의 별사진이 잔뜩있는 느낌이지만 실은 별사진이 달랑 한장이네요. 그것도 날이 밝아진 채로... 누군가의 추천으로 가게 된 태기산 아무런 준비도없이 목적지만 정하고 같이 갈 멤버와 약속을 잡았습니다. 저는 부천에서 출발 다른 사람들은 양평에서 출발하여 휴게소에서 합류하여 같이가기로 했지요.만나는 시간은 새벽4시로 정했습니다. 일찍자는것도 힘들지만 일찍일어나는것은 곤욕이었습니다.평상시 일찍자는 편이 아니기에 맥주한잔 마시니 조금은 수월했습니다. 알람소리 울리자 머릿속이 하얗게 되버리더군요. 내가 왜 이런 스케쥴을 잡았을까 하고 말이지요.만약 혼자가는것이었다면 아마도 그냥 다시 자버렸을텐데 일단 약속을 했으니 갈수밖엔 없지요. 약속장소에 도착하니 일행이 우동을..

모습들/국내- Korea 2017.11.23 (1)

남기는것과 지우는것 흔적

남기려했던 사람은 기억하려 할것이고...지우려했던 사람은 잊고싶어 할것이고... 흔적은 지워지고 다시 남겨진다. 다른 모습으로... 세월이 흘러... 남기려했던 사람은 기억하지 못할것이고...지우려했던 사람도 기억하지 못할것이고... 흔적은... 흔적을 지우는것도 남기는것도 욕망의 한 방법일수도...노래 나갑니다. 전주가 끝내주는 곡!!! 아 머릿속에 남은 이 흔적때문에 결국 찾아서 듣는구나 ㅎㅎㅎ Tears For Fears - Everybody Wants To Rule The World [모습들/느낌- Impression] - 버텨라! 버티면 행복이다.[모습들/느낌- Impression] - 사냥꾼! 무엇을 찾아 다니는걸까?[모습들/느낌- Impression] - 나는 잠들지 않는다. 기억하고 싶을 ..

인천 정서진(正西津) 그리고 아라뱃길

인천 정서진(正西津) 그리고 아라뱃길 정동진이라는 말은 참 많이들 듣고 이젠 너무나도 유명해져버린 관광명소이지요. 정동진이 있다면 정서진이 있을것이고 정남진, 정북진 뭐 이렇게 있겠지요. 그렇다면 뭘 기준으로 정서쪽일까요?바로 광화문입니다. 광화문에서 정서쪽에 있는 곳을 정서진이라 했지요. 백과사전을 찾아보니 본래 정서진은 강화도에 위치한낙조대의 별칭이었다 하네요. 그래서 어차피 인천에 속한 지역이긴 하지만 강화군쪽과 중구쪽이 서로 정서진 이름을 갖기위해 노력한 결과 광화문에서 정서쪽으로 가장 정확한 지역으로 선정하기로 해서 결국엔 강화군도 아니고 중구쪽도 아니로 서구로 정해졌다고 합니다. 그 뒤로 서구는 경인아라뱃길과 함께 사업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그런데 충청도 태안군에서 대한민국 전체 영토에..

모습들/국내- Korea 2017.09.18 (5)

부천 심곡천의 낮과 밤의 모습입니다.

부천 심곡천의 낮과 밤의 모습입니다. 부천이라는 지명은 천이 많았기 때문에 지어진 이름이라고 하네요. 그런데 주변에 아무리 찾아봐도천이 없네요. 그나마 보이는게 굴포천 하나 봤습니다. 아무래도 다 천을 덮지 않았나 싶네요. 사람의 삶이 윤택해지는 과정중에 하나가 자연과 더블어 되어가는것은 아닐까요? 그 중 하나가 파괴되어진 자연을 복원하는것이겠지요. 제가 이사올때 이곳 심곡천은 한창 공사중이었습니다. 복개공사를 진행하고 있었지요. 나름 기대를 많이 했습니다. 혹시 굴포천과 이어지면 참 좋을텐데 하면서 말이지요. 그렇게 되면 굴포천을 통해아라뱃길로 나가기가 수월해지거든요. 근데 아니더라구요. 그냥 짧은 구간만 공사를 하는거였습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심곡천은 자전거가 출입자체가 안됩니다. 안타면 되겠지하면..

모습들/국내- Korea 2017.08.27 (6)

선재도라고 아담하고 이쁜 인천의섬입니다.

선재도라고 아담하고 이쁜 인천의섬입니다. 시화방조제에서 무척이나 가까운 곳에 있는 섬이지요. 말이 섬이지 차로 너무 쉽게 들어가니까 섬같은 느낌은 덜하네요. 아무래도 섬이라면 들어가기 힘들거나 배의 힘을 빌려야 섬같을 테니까요. 그래서 제주도에 기차놓는것을 반대하는건가? ㅋㅋㅋ 다리를 건너 영흥도로 직진하려다 오른쪽 해무가 저의 발을 잡았습니다. 어찌나 멋지던지 그냥 마음을확 빼앗겨 버렸네요. 요즘은 어디 목적지를 정해놓고 못가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호기심이 너무 왕성해서샛길로 자꾸 빠지거든요. 이번엔 광각으로도 담아봤습니다. 광각은 역시 하늘이 좋군요. 하지만 해무의 느낌은 전혀 없네요. 확실히 사람이 있는것과 없는것의 차이가 심하네요. 대낮이라도 싸한 느낌이 들더니 생기가 돕니다. ㅎㅎ 사진으로보면 ..

모습들/국내- Korea 2017.08.18 (6)

동대문 DDP 노을공원에 있는 그림자의 그림자

동대문 DDP 노을공원에 있는 그림자의 그림자 부천으로 이사를 한후 오랜만에 서울에 나가보았다. 서울? ㅋㅋㅋ 넘 웃긴다. 어쨌든 심심하면 갔던 이 곳 동대문에 반가운 미술품이 서있었다. 노을공원에 있는 그림자의 그림자...작품이름이 참 멋진것도 있지만 나하고 특별한 인연도 있다. 예전에 사진 공모전에서 이 작품을 사진으로해서 최우수상을 탔던적이 있다.이렇게 자연스런 자랑질을 해본다. ㅎㅎ 누군 이 작품을 보고 진격의거인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뭐 이렇게 보니 그런 느낌도 가질만한것 같다. 어떻게보면 징그럽기도 한데...아래에있던 작품은 흰색...이 작품은 살색...설마 인사하는 모습을 만든것은 아닐텐데...인간의 양면성인가? 이렇게 완벽한 자태를 만들다니... 저 뒤에 사람까지 넣어보았다. 그냥은 밋밋해..

모습들/Event 2016.11.10 (7)

판타지아 (Fantasia, ファンタジア) 부천 저속의 셔터로 담아봤습니다.

판타지아 (Fantasia, ファンタジア) 부천 저속의 셔터로 담아봤습니다. 판타지아는 부천의 슬로건인가요? 어쨌든 저 제목에 어울릴만한 사진을 생각하다가 이렇게 담아보는것도재밌을것같아 한번 시도해봤습니다. 저속의 셔터로 전혀 움직이지 않게 바디를 잡아서 연속으로 찍기도 하고...일부러 바디를 살짝 움직여 다른 느낌을 주기도 했습니다. 사용된 렌즈는 주로 미놀타50.4 입니다. 참 좋은 렌즈인것 같습니다. 이 미놀타렌즈들 때문에라도 소니를 못떠날것 같네요. ㅋㅋㅋ 제일 마음에 드는건 아무래도 저렴한 가격이죠... 아래사진은 옆으로 패닝으로 찍었더니 이리 이쁘게 나와줬네요. 주로 촬영한 곳은 부천역남부와 북부광장입니다. 사진을 찍기에 가장 좋은곳이라 칭하는 시장!!! 저에겐 찍기 어려운 곳이기도 합니다.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