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그림자 8

문화비축기지 - 41년의 문이 열렸다.

문화비축기지 - 41년의 문이 열렸다. 41년간 일반인의 접근이 금지된 공간 "석유비축기지에서 문화비축기지로" 마포구 상암동에 최근 핫플레이스로 급부상중인 문화비축기지라는 전시공간이 생겼습니다. 1973년 석유파동으로 원유 공급에 차질을 빚었던 정부가 1978년에 서울에 석유를 비축할 공간을 만들었습니다.5개의 탱크의 보관량은 당시 서울 시민의 한달 사용량이었다고 하네요. 이후 22년간 철통 보완 속에 한일월드컵을앞둔 2000년에 안정상의 이유로 폐쇄를 했습니다. 세월이 지나 2017년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태어나게 됩니다. 처음 비축기지를 알게된것은 진사들의 사진이었습니다. 새로운 장소를 갈구하는 진사들에겐 최고의 장소가 된것 같습니다. 그 덕에 사진이 구전으로 전달되는것처럼 빠르게빠르게 다른 사람들의 ..

모습들/국내- Korea 2017.11.09 (8)

토토로와 함께 한강 샛강 산보했습니다.

토토로와 함께 한강 샛강 산보했습니다. 아가들이 생기고 요런 녀석들에게 많이 꽂히네요...ㅎㅎ이베이에서 주문했는데 거진 한달걸려 들어온 녀석들입니다. 확실히 이베이가 싸긴 싸요... 1/4 가격으로 샀으니까 말이죠~~저게 다가 아니라 일부만 가져나왔습니다. 아주 아기자기하게 한세트입니다. 나중에 소개하도록 하지요. 샛강역 주변에 있는 앙카라공원입니다. 이 곳 공원을 지나 샛강으로 들어갔지요. 공원이 크지는 않아도 아담하고 이런 조형물들도 있습니다. 드디어 샛강으로 들어왔습니다.마치 부엉이처럼 세워놨네요. 볼수록 신기한 토토로입니다. 어찌 저런 캐릭터를 만들었을까?예전 제가 아는 분이 애니메이션 관련일을 하셨는데 ...토토로는 애니메이션의 교본이라 불릴만큼 잘만들어졌다고 하더군요.애니메이션에 그림자를 삽입..

모습들/사물- Objets 2017.02.28 (4)

동대문 DDP 노을공원에 있는 그림자의 그림자

동대문 DDP 노을공원에 있는 그림자의 그림자 부천으로 이사를 한후 오랜만에 서울에 나가보았다. 서울? ㅋㅋㅋ 넘 웃긴다. 어쨌든 심심하면 갔던 이 곳 동대문에 반가운 미술품이 서있었다. 노을공원에 있는 그림자의 그림자...작품이름이 참 멋진것도 있지만 나하고 특별한 인연도 있다. 예전에 사진 공모전에서 이 작품을 사진으로해서 최우수상을 탔던적이 있다.이렇게 자연스런 자랑질을 해본다. ㅎㅎ 누군 이 작품을 보고 진격의거인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뭐 이렇게 보니 그런 느낌도 가질만한것 같다. 어떻게보면 징그럽기도 한데...아래에있던 작품은 흰색...이 작품은 살색...설마 인사하는 모습을 만든것은 아닐텐데...인간의 양면성인가? 이렇게 완벽한 자태를 만들다니... 저 뒤에 사람까지 넣어보았다. 그냥은 밋밋해..

모습들/Event 2016.11.10 (7)

반포에서의 아름다운 밤입니다. 한강 세빛섬 그리고 무지개분수

반포에서의 아름다운 밤입니다. 한강 세빛섬 그리고 무지개분수 한강의 볼거리는 다양합니다. 한강의 줄기를 따라 서강대교를 중심으로 서쪽으로는 인천과 파주로 갈수 있습니다.동쪽으로는 지도를 보면 알수 있듯이 갈수 있는 곳이 무한합니다. 지도상으로는 자전거만이 해결할수 있는 장소들입니다. 하지만 반포의 세빛섬은 굳이 자전거가 아니어도 대중교통으로도 근접이 용이하여 많이들 찾고 있으며갈수록 이 곳도 진화되어져 가는 모습에 사족이 되지는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네요. 어쨌든 1년중 아마도 5월달에서 10월달까지 가장 많이 찾는 장소가 아닐까 싶습니다. 낮엔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지만 밤만되면 어디서들 치맥을 사들고 와서 연신 뜯어먹는 커플들을 많이 볼수있지요. ㅎㅎ 작년에 왔었을때는 동그런 보트를 탈수 있도록 해놨..

모습들/밤- Nightview 2016.06.04 (6)

궁에서 즐기는 국악 데이트 장소로도 좋네요.

궁에서 즐기는 국악 데이트 장소로도 좋네요. 창경궁에서 찍은 사진들이 너무 많다보니 이렇게 나눠서 올리게 되었네요. 야간개장이 좋은 점중 하나가 궁에서 즐기는 국악입니다. 우리 고유의악기로 민요뿐 아니라 외국 팝송까지 다양한 분야로 연주를 들려줍니다. 대장금 ost 오나라 입니다. 살짝씩 불어오는 봄바람에 저 음악을 들으니 피곤함이 싹 풀렸습니다. 사진찍으러 다른 장소로 이동을 해야하는데 계속된 연주때문에 발이 묶였습니다. 결국 연주회가 다끝날때까지 있었네요. ㅎㅎ 참 특색있지 않습니까? 조명의 예술이 정말 다양하군요. 궁에서 벌어지는 일이라 더 특별해 보입니다. 요즘은 어떤분야든 미모가 기본인가 봅니다. ㅎㅎ 처음부터 이 연주를 듣기 위해서 들어오신분들도 많더군요. 충분히 매력있습니다. 연주회 주변의 ..

모습들/밤- Nightview 2016.05.29 (18)

덕수궁에서 아리따운 여인을 만났습니다.

덕수궁에서 아리따운 여인을 만났습니다. 초등학교 1학년때 소풍으로 처음 왔었던 덕수궁입니다. 그 시절 신촌에서 덕수궁까지 걸어서 갔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니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성인이 걸어서 가도 힘든거리인데 코찔찔 애들이 여기까지 걸어갔었다니...그런 고생을 했기에 덕수궁만은 기억에 남는군요. ㅎㅎ 화려한 처마의색상에 완전 꽂혔네요. 이 처마밑에서 좋은 일이 생겼답니다. ㅎㅎ 오늘은 시청에 볼일이 있어서 한번 들려봤습니다. 마침 수문장 교대시간이었네요. 시간적 여유가 많지 않아서 구경하지 않고 입장했네요. 들어서면 항시 갈등하게 되죠. 어느 길로 갈까? 그렇다고 지도 펴놓고 다니는 스타일도 아니고 그냥 발길 닿는대로 움직이는 편이라...날씨가 거의 죽음입니다. 폭염수준이더군요. 그래도 뭐 사진을 찍을..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