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큰함'에 해당되는 글 1건

된장으로 만들어 먹는 라면



일본전통의 라멘은 아니다. 식당에서 파는 사리를 이렇게 만들었다. 

식당용 사리를 사용하는 이유는 금새 퍼지지 않고 좀 오래 끓이기 위해서라고 친구가 말한다. ㅎㅎ

이 라면? 라멘? 은 친구가 나를 위해 끓여준 음식이다.


SONY | SLT-A55V | Manual | Spot | 1/80sec | F/2.8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일본풍으로 하고 싶어하길래 일본어로 좀 적어줬다. 하지만 베이스가 되는 소스는 일본된장을 사용하였다. 

레시피라고 말하긴 그렇고 먼저 일본된장으로 국물을 우리듯이 만들고 면을 넣고 함께 끓여주면 끝이다. 

만드는 방식은 너무나 간단하다.


SONY | SLT-A55V | Manual | Spot | 1/80sec | F/2.8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그리고 먹고 싶은 채소들을 곁들여 주는데 이것 밖에 없다고 한다. ㅎㅎ

이 정도면 됐지 숙주만 들어가도 어딘데...


SONY | SLT-A55V | Manual | Spot | 1/80sec | F/2.8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롤과 함께 먹으라고 친절하게 마지막까지 베풀어 준다. 


그럼 이 라면맛은 어떨까요?

일본 라멘과 비교를 해야겠다. 일본라멘은 된장라면= 미소라멘은 좀 짠맛이 나고 돼지기름이 많이 섞여있고 

챠슈라고 하는 돼지고기도 몇점 담궈져 있다. 


이 라면은 얼큰함보다 좀 짠맛이 난다. 아마도 그게 된장의 차이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든다. 

일본라멘은 얼큰함이 없고 단맛이 난다. 그래서 라멘을 먹는 동안 내내 밥 생각이 절대로 나지 않는다. 

마찬가지로 이 라면에서도 얼큰함보다는 짠맛을 느끼게 되어 밥과의 조화는 전혀 안어울리는 듯했다. 


ㅎㅎ 이건 내 생각이고 실제로는 맛있게 다 먹어버렸다. 

어떤가요? 한번 집에서 한국된장으로 도전해보시는건...



SONY | SLT-A55V | Manual | Spot | 1/80sec | F/2.8 | 0.00 EV | 40.0mm | ISO-800 | Off Compulsory

SONY | DSLR-A55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블로그 이미지

램바(lambba) lambba(램바)

여행하면서 느끼고 싶고, 기억하고 싶고, 보여주고 싶었던 모든것들을 카메라로 담아봅니다. 소소한 즐거움이 묻어나는 그런 사진 생활블로거가 되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