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에는 거의 한달에 한번정도는 가는것 같습니다. 저는 특별히 볼일이 있는것이 아니라 마누라가 원단을 사기 위해 같이가는거죠. 저는 뭐 거의 짐꾼이죠. 하하하


마누라가 원단을 사는 동안에는 저는 청계천과 동대문을 중심으로 사진을 찍는답니다. 담을때마다 놀라운것은 사진의 느낌이제스스로도 틀리다는것을 느낍니다. 자화자찬은 아니고 자주 보게 되다보니 좀 더 디테일해지는것 같습니다. 


사진을 찍으면서 머릿속에 담아두는 것이 있지요. 바로 동대문 생선골목에서의 식사입니다. 

예전엔 저녁에 술한잔 하기 위해 닭한마리를 먹으러 갔던 같은 골목길입니다. 

갈때마다 느끼지만 이 골목길은 거의 생선 굽는 냄새로 진동을 합니다. 

한마디로 미치게 만드는것이지요. 언젠가는 꼭 먹고 말거야 하면서도 몇년을 벼르다 먹게 되었습니다. 


오 정말 맛있어요. 마누라 입맛이 까탈스러운데 이곳 생선은 엄청나게 좋아합니다. 굽기를 잘하는것 같습니다. 

정감있는 반찬들을 보면서 젓가락으로 깔짝깔짝 먹어봅니다. 그러다보면 어느 새 반공기를 먹곤 합니다. 

그 만큼 맛있다는 거죠!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18.0mm | ISO-400 | Off Compulsory


본 메뉴가 나왔습니다. 

저는 주로 이 곳에서 고등어와 갈치를 시켜먹고 마누라는 오징어볶음이나 낚지볶음 그리고 삼치구이...

매콤한게 땡긴다고 해서 이 놈을 시켰습니다. 

양념이 예술입니다. 오징어는 이빨이 안좋은 사람들도 쉽게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부드럽습니다. 아 침 흘러~~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50.0mm | ISO-400 | Off Compulsory


제가 항상 하는 말이지만 배고프면 사진 찍기가 정말 귀찮아집니다. 그리고 집에 와서는 엄청 후회를 하는편이지요. 

살짝 들쳐내면 엄청난 살덩이들이 존재감을 내세우며 포동포동 살아납니다. 참고로 저는 삼치는 별로인것 같습니다. 

이 집만 선전하기는 그렇고 해서 닭한마리 먹으러 들어가는 골목길에 쭈욱 나란히 있습니다. 다들 오래된 집들이라 

다 맛은 좋을거에요. 편한집으로 찾아들가세요. ㅎㅎ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46.0mm | ISO-400 | Off Compulsory


지도를 넣으려고 찾아보니 동대문생선골목이라고 마침 나오네요. 참고들 하세요. 






[먹자! 마구마구/맛집] - 순수하게 점심으로만 먹었습니다. ㅎㅎ


[먹자! 마구마구/점심메뉴] - 점심식사에 대해 수다 좀 떨어봅니다.


[여행을 떠나요~/일본여행] - 일본 와라와라에서 한잔했습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5.6가동 | 동대문생선구이골목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램바(lambba) lambba(램바)

여행하면서 느끼고 싶고, 기억하고 싶고, 보여주고 싶었던 모든것들을 카메라로 담아봅니다. 소소한 즐거움이 묻어나는 그런 사진 생활블로거가 되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