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람바의 탄생과정을 보여드리겠습니다. 

펠트공예라고 하더군요. 저런 모양의 양이 탄생되기까지 정말 많은 손이 갑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50sec | F/4.8 | 0.00 EV | 1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제가 게을러서 전체 과정을 담지는 못했습니다. 저런식으로 재료가 될부분들을 오려서 서로 꿰메주더군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50sec | F/4.8 | 0.00 EV | 140.0mm | ISO-800 | Off Compulsory


분홍양과 흰양...

내년엔 청양의 해라고 하던데...어쨌든 양들의 탄생은 저런 바느질에 의해 가능하죠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80sec | F/4.8 | 0.00 EV | 140.0mm | ISO-800 | Off Compulsory



양의 몸체는 솜들로 채워지게 됩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80sec | F/4.8 | 0.00 EV | 130.0mm | ISO-800 | Off Compulsory


꾸역꾸역 넣어주면...끝!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80sec | F/4.8 | 0.00 EV | 130.0mm | ISO-800 | Off Compulsory



여러 모양새는 주로 바느질로 다듬어 가네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80sec | F/5.0 | 0.00 EV | 200.0mm | ISO-800 | Off Compulsory


그리고 애기들이 좋아하는 모빌형태로 이어줍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160sec | F/2.8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어떤 색의 끈이 이쁠까 대보기도 하고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160sec | F/2.8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간격을 위해 자로 재기도 하는군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160sec | F/2.8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저렇게 많은 실들중 원하는 색상의 실을 골라 달아줍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100sec | F/2.8 | 0.00 EV | 34.0mm | ISO-800 | Off Compulsory



이렇게...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100sec | F/2.8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어떤가요? 이런것들을 네개정도 만들어주면 아주 이쁜 모빌이 되겠죠?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100sec | F/2.8 | 0.00 EV | 18.0mm | ISO-800 | Off Compulsory



아참~ 방울을 달아주는걸 까먹었네요. ㅎㅎ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 Manual | Pattern | 1/160sec | F/2.8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램바(lambba) lambba(램바)

여행하면서 느끼고 싶고, 기억하고 싶고, 보여주고 싶었던 모든것들을 카메라로 담아봅니다. 소소한 즐거움이 묻어나는 그런 사진 생활블로거가 되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