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맛집 71

담양에서 먹은 떡갈비정식

마누라가 담양의 유명한 떡갈비집이라고 추천해서 서울에서 출발할때부터 목적지를 이 집으로 정했다. 가격 정말 쎄다. 1인분에 28000원 그런 그러니까 저 상들이 56000원인 셈이다. 저 정도가격이면 어디를 가도 대접받으며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값이다. 양이 아니라 질이라고 한다면...마누라는 그렇게 말한다. 물론 내 눈치보며 말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마누라 입엔 맛있었다. 그러면 제값을 한거다. 내 생각엔 전라도음식하면 일단 푸짐한것이 먼저 떠오른다. 물론 저 음식들 다 먹으면 엄청 배부르다. 당연히 메인 요리를 빼면 리필이 가능한 반찬들이고...하지만 뭔가 성의없어 보이는 느낌은 워낙에 엄청난 음식공세에 익숙해져서 그런가? 여튼 내 입맛에는 그저 그랬다. 마누라도 맛은 좋았지만 두번갈집은 아니라..

신촌연세로에 있는 전주콩나물국밥

각격도 저렴하지만 맛도 깔끔하고 아주 좋습니다. 가격이 궁금하죠!!! ㅎㅎ 3800원입니다. 너무나 착한가격...세트로 시켜먹어도 좋습니다. 저는 마누라와 함께 일주일에 두세번씩은 가는 단골집이 되었습니다. 콩나물국밥에 모주 한잔 걸치면 아주 딱이거든요. 흠이라면 모주한잔 값이 2000원...콩국밥에 비하면 상당히 비싸죠...하지만 밥값이 싸니까 언제나 함께 즐기게 됩니다. 부추전세트로 먹어봤습니다. 바싹한게 너무 맛있어요. 제가 칭찬하는 집들은 맛은 정말 괜찮은 집입니다. 간혹 불친절한 집들이 있긴 하지만 이 집은 친절하답니다. ㅎㅎ

북가좌 초교 근처 낙지비빔밥

오늘은 무척이나 더운 날씨였습니다.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를 믿었는데...음..밤12시까지는 대략 4시간 정도 남았으니...기다려봐야겠네요. ㅎㅎ 북가좌초등학교 근처에 볼일이 있어 갔다가 721번 버스 종점 근처에 있는 낙지 비빔밥을 발견했습니다. 이 집이 전에는 순두부집으로 알고 있었는데 언제 낙지집으로 바뀌었는지...이름이 무안갯벌낙지 집이네요. 가격은 비빔밥이 7천원이고, 낙지수제비라는 메뉴도 있네요. 역시 7천원...근데 낙지수제비엔 낙지 비빔밥 한공기가 서비스로 나옵니다. 다음부터는 수제비로 먹기로 했답니다. ㅋㅋㅋ 아래 낙지비빔밥...새싹도 있던데... 역시 여름엔 냉국이죠...미역과 함께 잘어우러진 맛이 일품입니다. 두그릇 비웠어요. 아쉽다면 얼음까지 넣어 머리터지게 차가웠으면 하는 바램이 있..

쭈꾸미 비빔밥 요리

가산디지털 마리오신관에 있는 쭈꾸미 비빔밥입니다. 깔끔하고 샐러드도 맛있네요. 사진엔 없지만...마누라가 쭈꾸미 요리를 좋아하는데 마침 있어서 먹게 되었네요. 적당히 매운맛이라 더욱 좋았습니다. 간단한 정식메뉴네요.가격대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김치냉묵국 국물은 일품이었습니다. 저에게는...ㅎㅎ 거의 다 혼자 마신듯 합니다. 다만 저 면의 역할은 무엇일까 할정도로 존재감이 너무나 미약합니다. 데코레이션 정도라고 할까요?함께 어우러진 맛을 전혀 느낄 수 없었습니다. 조그만 그릇에 아담히 담겨져 나온 죽.... 죽입니다. 컥! 이걸 유머라고...ㅎㅎ적당한 양이라 좋았네요. 역시 다만 아쉽다면 저 맛을 느끼려 할때 이미 모든 메뉴들이 다 나와 메뉴가 나오는 인터벌이 있었으면하는 바램입니다. 물론 서빙하는..

오랜만에 홍대에서 먹은 쌈밥

서교호텔 뒷쪽에 있는 쌈밥 집입니다. 자세히 보지 않으면 찾을 수 없는 틈새 음식점이라고 해야하나?맛도 깔끔하고 실내도 깔끔하고...결정적으로 메인메뉴인 국과 고기를 제외하고는 무제한 리필이라는...ㅎㅎ 이 근처가 맞는데 이름이 기억이 안나네요..ㅎㅎ 찾는 맛도 있어야겠쬬? 분위기는 어떤가요? 막걸리가 아니라 물주전자입니다.

연어구이로 맛찐 저녁

우리나라는 연어가 넘 비싸요. ㅎㅎ 비싸긴 하지만 너무 좋아해서... 연어구이 입니다. 마누라가 이렇게 굽더군요. 버터와 연어의 만남으로 인해 냄새만으로도 배를 난리부르스를 치게하네요. 현미는 쳐다보기만 해도 지겨운 감이 있어요. 뻑뻑하고 목구멍으로 잘 안넘어가고...결정적으로 아무리 맛있는 반찬과 함께 먹어도 밥맛이 떨어진다는...근데 왜 먹냐고요?요리는 마누라가 하니까 선택권이 없어요. ㅎㅎ 남은 반찬 적당히 같이 어우러지게 하면 간단히 식사준비 끝!!!

채소가 듬쁙 건강식 웰빙 국수

쨔쟌 "채소가 듬쁙 건강식 웰빙 국수" 탄생 예전엔 국수를 먹으려고 식당에서 주문을 하면 상당히 싫어하는 얼굴을 많이 봤다. 가격도 싸고 만들긴 귀찮은 음식중 하나였기 때문이다. 면 삶는게 귀찮다고 하는 주인도 봤다. 그런 사람이 식당을 한다고 하니 아이러니하다. 세월이 흘러 국수도 제법 비싼 가격으로 전문점들까지 생길정도로 국수는 짧은 시간동안에 직위가 급상승했다.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부터 손이 많이 가는 방법까지...육수를 어떻게 만들것인지...육수는 보통 멸칫국물을 우려내서 만들게 되는데 이 멸칫국물에도 사연이 있다. 우리나라에 멸칫국물을 사용하게 된 시기가 그렇게 오래되지 않았다. 일제강점기에 남아도는 멸치를 처리하지 못해 강제로 사용하게 만든것이 멸칫국물의 시작이 되었다고 한다.

모습들/음식- Food 2015.06.05 (2)

일본 구마모토에서의 첫 식사

아침 첫비행기로 하카타공항에 9시30분 도착 그리고 신칸센을 타고 구마모토로 이동했습니다. 이동하기전 한국에서 여행박사를 통해 예약한 북큐슈레일패스를 교환하였습니다. 이 레일패스 넘 유용합니다. 큐슈에 갈땐 필수품인듯 합니다. 구마모토에 도착하자마자 구마모토에서 사용 가능한 일일패스 버스티켓을 구매하여 싸돌아 다닐 준비를 했습니다. 날씨만 덥지 않았다면 차라리 자전거로 돌면서 보는 편이 좋을 듯 합니다. 거리가 거기서 거기이기 때문에... 구마모토성 바로 앞 몰이라고 불러야 하나요? 여튼 일본에서의 첫 식사를 시작합니다. 녹색들이 제법입니다. 역시 여름의 상징 아닐까 합니다. 가능하면 12시의 점심시간대를 피하고 싶었는데 결국엔 바쁜 점심시간을 저도 이용할수밖엔 없었네요. 돌다돌다 선택한 곳...결정적으..

점심메뉴로 뭘 먹을까요? 저는 갈치구이가 넘 좋아요. ㅎㅎ

직장인에게 점심은 하루중 귀하고도 즐거운 시간입니다. 동대문에서 갈치구이를 맛있게 먹고 난 후 자주 땡기는 음식이 되버렸습니다. 이곳 영등포구청역과 문래역 사이에 있는 영등포유통상가 식당가로 먹으러 자주 갑니다. 식당가의 장점은 여러메뉴들이 즐비하여 좋긴 하지만 몰릴때 몰리기 때문에 먹고 싶다고 생각이 들면 서둘러 가야한다는거..ㅎㅎ

반응형